Lee Ji Sang (이지상)
"Dear My Old Lady (나의 늙은 애인아)"



English Translation:

Request Translations
Submit Lyrics

Romanized Lyrics:

Naui neulgeun aeini gareung gareung najeunmoksoriro sireul ilgeo juneun bamieotda rago sseul
Geureon bameun ajik oji anatda
Naneun neulgi sijakaetgo naui neulgeun aeineun eoneu peiji haenggane teureobakyeonneunji
Geureon bamen jamdo oji anatda
Naui neulgeun aeina eogamdo joeun naui neulgeun aeina
Byeot joeun jibung wi goyangicheoreom sunhage neulgeogaja
Naui neulgeun aeina ajik oji aneun naui neulgeun aeina
Neurinneurit heureuneun gangmulcheoreom cheoncheonhi neulgeogaja

Saengui gubiran gogaetgireul beolsseo neomeowasseul naui neulgeun aeina
Yeodeolsi sapsibobunbal jeongseonhaeng gichareul tago oneureul tteonaja
Cheopcheopsanjungimyeon eotteorya dangsineun naui neungseoni doego naneun geudaeui neungseoni doeeo
Seorun salui gogaetgireul neomeogado joketda
Naui neulgeun aeina eogamdo joeun naui neulgeun aeina
Auraji jangteogukbap hangeureutcheoreom tteukkeunhage neulgeogaja
Naui neulgeun aeina ajik oji aneun naui neulgeun aeina
Deoksangi supsokchaekbang bubucheoreom saleul siro sseumyeo salja
Naui neulgeun aeina eogamdo joeun naui neulgeun aeina
Byeot joeun maru wi goyangicheoreom sunhage neulgeogaja
Naui neulgeun aeina ajik oji aneun naui neulgeun aeina
Neurinneurit heureuneun gangmulcheoreom cheoncheonhi neulgeogaja aeina

Hangul/Korean Lyrics:

나의 늙은 애인이 가릉 가릉 낮은목소리로 시를 읽어 주는 밤이었다 라고 쓸
그런 밤은 아직 오지 않았다
나는 늙기 시작했고 나의 늙은 애인은 어느 페이지 행간에 틀어박혔는지
그런 밤엔 잠도 오지 않았다
나의 늙은 애인아 어감도 좋은 나의 늙은 애인아
볕 좋은 지붕 위 고양이처럼 순하게 늙어가자
나의 늙은 애인아 아직 오지 않은 나의 늙은 애인아
느릿느릿 흐르는 강물처럼 천천히 늙어가자

생의 구비란 고갯길을 벌써 넘어왔을 나의 늙은 애인아
여덟시 삽십오분발 정선행 기차를 타고 오늘을 떠나자
첩첩산중이면 어떠랴 당신은 나의 능선이 되고 나는 그대의 능선이 되어
설운 삶의 고갯길을 넘어가도 좋겠다
나의 늙은 애인아 어감도 좋은 나의 늙은 애인아
아우라지 장터국밥 한그릇처럼 뜨끈하게 늙어가자
나의 늙은 애인아 아직 오지 않은 나의 늙은 애인아
덕산기 숲속책방 부부처럼 삶을 시로 쓰며 살자
나의 늙은 애인아 어감도 좋은 나의 늙은 애인아
볕 좋은 마루 위 고양이처럼 순하게 늙어가자
나의 늙은 애인아 아직 오지 않은 나의 늙은 애인아
느릿느릿 흐르는 강물처럼 천천히 늙어가자 애인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