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years of age (스무살)
"7942"



English Translation Lyrics:

Request Translations
Submit Lyrics

Romanized Lyrics:

A chingudeul hamkke moin bam
Sul hanjanhaeseo joeun bam
Biwojin nae yeopjarie
Niga anja beoryeonne

A geureoke jom utji ma
Meori sseudadeumji ma
Jakku yaegihamyeonseo
Nae pal jabadanggiji ma

Jakku teukbyeolhaejil geo gateun
Mami deureo

Niga useumyeon mallya
Nado gachi utge dwae
Michyeonna bwa

Jageun jangnanedo
Maeumi eojireowo
Naega mani chwihaenna

Neoreul jakku boge dwae
Michyeonna bwa

A baram ssoego onikka
Chingudeul sai neoman boyeo
Gogael dolliryeoneunde
Neorang nuni majuchyeonne

Jakku teukbyeolhaejil geo gateun
Mami deureo

Niga useumyeon mallya
Nado gachi utge dwae
Michyeonna bwa

Jageun jangnanedo
Maeumi eojireowo
Niga mani chwihaenna

Neoreul jakku boge dwae
Michyeonna bwa

Niga georeowa
Sul kkaejago jamkkan gachi geotjae
Seuchineun sonkkeute nae mami seuchyeo
Uri sonjapgo georeulkka

Neoneun useotgo
Nan ni soneul japgo naseo
Hanchameul neol barabwa

Ireoke niga yeppeonna
Michyeonna bwa

Unneun ni moseube
Maeumi eojireowo
Uri chingu saineun
Ije geumanhalkka

Geureoke urineun oneulbuteo

Hangul/Korean Lyrics:

아 친구들 함께 모인 밤
술 한잔해서 좋은 밤
비워진 내 옆자리에
니가 앉아 버렸네

아 그렇게 좀 웃지 마
머리 쓰다듬지 마
자꾸 얘기하면서
내 팔 잡아당기지 마

자꾸 특별해질 거 같은
맘이 들어

니가 웃으면 말야
나도 같이 웃게 돼
미쳤나 봐

작은 장난에도
마음이 어지러워
내가 많이 취했나

너를 자꾸 보게 돼
미쳤나 봐

아 바람 쐬고 오니까
친구들 사이 너만 보여
고갤 돌리려는데
너랑 눈이 마주쳤네

자꾸 특별해질 거 같은
맘이 들어

니가 웃으면 말야
나도 같이 웃게 돼
미쳤나 봐

작은 장난에도
마음이 어지러워
니가 많이 취했나

너를 자꾸 보게 돼
미쳤나 봐

니가 걸어와
술 깨자고 잠깐 같이 걷재
스치는 손끝에 내 맘이 스쳐
우리 손잡고 걸을까

너는 웃었고
난 니 손을 잡고 나서
한참을 널 바라봐

이렇게 니가 예뻤나
미쳤나 봐

웃는 니 모습에
마음이 어지러워
우리 친구 사이는
이제 그만할까

그렇게 우리는 오늘부터